애플, 韓 스마트폰 시장서 점유율 첫 25% 달성|동아일보


전체 스마트폰 판매는 8% 줄어

애플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처음으로 점유율 25%를 달성했다.

13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은 1400만 대 중반으로 전년 대비 8% 감소했다.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며 스마트폰 교체 수요가 줄어든 탓이다.

제조사 가운데 1위는 삼성전자로 점유율이 73%를 차지하며 선두를 유지했지만, 전년 대비 약 2%포인트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23’ 시리즈와 ‘Z플립·Z폴드5’가 사전 예약에서만 각각 109만 대, 102만 대를 판매하며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중저가 라인업에서 원자재 가격 상승과 판매 부진 등으로 일부 모델을 정리하며 전체 점유율이 줄었다.

2위인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25%로 전년 대비 3%포인트 올랐다. 이전보다 빠른 성장세다. 애플은 2020∼2022년 매년 1%포인트씩 국내 점유율을 늘려왔다. 애플이 지난해 10월 국내 출시한 ‘아이폰15’ 시리즈는 사전 예약 판매 고객 가운데 10명 중 8명이 20·30대였다. 또 출시 첫 주 판매량이 전작 대비 49.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전세계 6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애플이 전년 대비 4%포인트 하락한 71%, 삼성전자가 1%포인트 상승한 17%를 각각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현익 기자 beepark@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