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 정구 1호 외인 하야시다, 회장기 정상 등극|동아일보


실업 소프트테니스 1호 외국인 선수 하야시다 리코. 대한소프트테니스협회 제공

하야시다 리코(林田リコ·25·순창군청)가 처음 출전한 회장기 소프트테니스(정구) 대회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하야시다는 23일 전북 순창군에서 열린 제45회 회장기 여자 일반부 여자 단식 결승에서 한국 국가대표 이민선(26·NH농협은행)을 4-1로 제압했다.

원래 남자 팀만 있던 순창군청은 이번 시즌 여자 팀을 창단하면서 하야시다를 영입했다.

한국 소프트테니스 실업 팀에 외국인 선수가 이름을 올린 건 하야시다가 처음이다.

하야시다는 2017년 일본 소프트테니스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고고하이(皇后杯)에서 고교생으로는 첫 우승을 차지하는 등 ‘천재 소녀’로 통했던 선수다.

하야시다는 우에마쓰 도시키(上松俊貴·26)와 함께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합 복식 동메달을 차지하기도 했다.

대한소프트테니스협회 관계자는 “하야시다가 실업 팀에서 뛰는 것뿐 아니라 국가대표 꿈나무 선수 육성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자부에서는 전진민(31·수원시청)이 진인대(33·순창군청)를 4-2로 꺾고 우승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