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4호골 이강인, 리그1 26R ‘베스트11’ 영예|스포츠동아


리그1 소셜미디어 캡처.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강인이 리그1 주간 베스트 11에 뽑혔다.

리그1 사무국은 21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2023~24시즌 26라운드 베스트11 명단을 발표했다.

이강인은 4-3-3 포메이션의 왼쪽 미드필더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지난 18일 몽펠리에 전에서 왼발 중거리 슛을 터뜨려 시즌 4호 골을 기록했다. 3-2로 앞선 후반 8분, 란달 콜로 무아니와 2대1 패스로 공간을 만든 뒤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뚫었다. PSG의 6-2 승리.

이 골은 리그1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선정한 ’26라운드 최고의 골’ 5개 중 하나로 뽑혔다.

26라운드 베스트11에는 이강인 외에도 왼쪽 측면 공격수에 킬리안 음바페, 중앙 미드필더에 비티냐, 왼쪽 풀백 자리에 누누 멘드스까지 PSG 선수 4명이 뽑혔다.

PSG는 26라운드를 마친 현재 2위에 승점 12앞선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도 8강에 올라 바르셀로나와 격돌한다.

리그1 소셜미디어 캡처.

한편 이강인은 3월 A매치 기간 태국과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3·4차전을 치르기 위해 대표팀에 합류했다.

19일 귀국해 20일 첫 훈련에 합류한 이강인은 지난 아시안컵에서 벌어진 이른바 ‘탁구게이트’와 관련, 대국민 사과를 했다.

한국은 2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태국과 맞붙는다.

황선홍 임시감독은 “이강인의 컨디션을 확인한 뒤 경기 투입을 고민할 것”이라며 확답을 피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