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돌파→황희찬 PK’ 한국, 1-1 기사회생 ‘또 연장 돌입’|스포츠동아


황희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그야말로 기사회생이다. 무너져가던 한국 축구대표팀이 황희찬의 페널티킥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리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한국은 3일 오전 0시 30분 카타르 알 와크라에 위치한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전반 중반까지 호주를 거세게 몰아붙였으나 선제골을 넣는데 실패했고, 전반 막바지에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무너졌다.

또 한국은 후반에 체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이며 호주 수비를 이겨내지 못했다. 오히려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 덕에 추가 실점을 면했다.

결국 한국은 전반에 내준 1골을 끝까지 극복하지 못하며 0-1로 패하며 아시안컵 우승 도전을 8강에서 끝내야 하는 듯했다.

황희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하지만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돌파를 시도한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이를 황희찬이 정확히 차 넣어 1-1 균형을 맞췄다.

이에 한국은 패배의 위기에서 벗어났고, 전후반 90분 경기는 1-1로 마무리 됐다. 한국은 16강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연장 승부에 돌입한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