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뱃돈 3만원 줬더니…초등생 조카 “이걸로 뭐해”|동아일보


돈 봉투·손 편지 마련해 조카에게 세뱃돈 줘

조카 불만에 회수…누리꾼들 “다음에 주지 마”

한 여성이 세뱃돈을 받은 조카의 태도 때문에 화가 난다며 사연을 전했다.

9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조카 세뱃돈 때문에 완전 열 받았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큰 언니네 5살 된 아들 있고 작은 언니네 큰 딸 5학년, 작은 딸 3학년 있다“며 조카들을 소개했다.

A씨는 설 명절과 어머니의 생일을 맞아 언니들의 식구와 한 데 모였다.

그는 ”조카 셋이 나란히 세배했다“며 ”혹시 몰라서 예쁜 봉투에 돈 넣어서 작은 손 편지까지 준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카들 나이에 맞춰 얼마가 적당한지 잘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조카들에게 나이 순서대로 세뱃돈으로 3만원, 2만원, 1만원을 줬다.

A씨는 세뱃돈 봉투를 열어본 첫째 조카가 ’와 이거 가지고 뭐함‘이라고 말했다면서 동생의 세뱃돈 봉투를 열어보더니 얼마냐고 물었다고 전했다.

또 두 조카들이 5살인 조카가 세뱃돈을 받은 것을 보고는 ”쟤는 물건 사는 것도 모르는데 왜 만원이나 줘요“라며 불평했다고 말했다.

A씨는 ”태도가 그게 뭐냐“고 조카들을 혼냈다면서 형부들도 ”조카보고 이모한테 태도가 그게 뭐냐“면서 아이들을 방에 데리고 가 혼냈다고 전했다.

자신의 언니는 ”아직 아이인데 뭘 그렇게까지 해“라며 아이들을 두둔했다며 ”(언니의 말에) 열 받아서 세뱃돈을 회수했다“고 말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돈 회수 잘하셨고 걔는 담부터 주지 마세요“ ”감사합니다 하고 받아야지 진짜 예의없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