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 드라마와 창작의 자유 | 세계일보


‘본 드라마의 인물, 지명, 단체, 사건 등은 실제 사건과 무관하며 창작에 의한 허구임을 알려드립니다.’ 범죄나 정치 등을 다룬 영화나 드라마 오프닝에는 이런 자막이 꼭 나온다. 추억의 비디오테이프 시절 ‘호환, 마마, 전쟁’보다도 불법 복제가 더 무섭다고 하던 경고 문구를 떠오르게 한다. 요즘 영화나 드라마가 논쟁에 휘말리는 사례가 많아서일 게다. 법적 분쟁이라도 생기면 상영 일정이 큰 차질을 빚는다. ‘밀양’, ‘곡성’, ‘곤지암’, ‘치악산’ 등처럼 지명에서 따온 영화 제목조차도 시빗거리가 되는 세상이다.

문화예술계는 진보주의적 풍조가 강하다. 시대를 한두 발짝 앞서 나가 창작하는 속성상 그럴 수 있다. 신화와 역사를 구현하거나 재해석한 작품을 내놓아서는 관객을 끌어모으기 쉽지 않다. 교리와 원칙을 강조하는 종교계가 대체로 보수적인 것과 비교된다. 동시대의 부조리와 모순을 꿰뚫어 보려면 사회에 대한 강한 비판 의식을 지닐 수밖에 없다.

아무래도 보수 진영에서 영화나 드라마를 놓고 문제 삼는 일이 잦다. 보수 인사들은 ‘JSA’, ‘고지전’, ‘웰컴투동막골’, ‘괴물’, ‘설국열차’ 등에 좌편향 영화라는 꼬리표를 붙여 비판한다. 북한에 대한 무조건적인 인류애를 강조하거나 사회 계층 간 갈등을 부추기는 ‘좌파 코드’를 담고 있다는 주장이다. 박근혜정부 시절 제작된 ‘국제시장’, ‘연평해전’, ‘인천상륙작전’과 같은 영화는 보수 진영의 반격이나 다름없었다. 최근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을 재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이 보수층 호평 속에 예상 밖 흥행몰이 중이다.

진보 진영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드라마를 공격하는 일이 벌어졌다. 설 연휴 공개된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의 빌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외모와 초밥 식사 장면, 죄수 번호, 딸 이름 ‘형수지’, 경동맥 언급 부분을 문제 삼는다.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 과잉 반응이다. 1000만명 넘는 국민이 보고 정치군인들에 분노한 영화 ‘서울의 봄’도 역사적 사건에 상상력을 더한 창작물이다. 정치적 입장에 따른 해석은 관객 몫이지만 허구와 실재는 구분해야 한다. 창작의 자유는 진보가 소중히 여기는 가치이지 않은가.

박희준 수석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