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작년 4분기 영업益 9.1%↑… 경기침체 우려에도 ‘선방’|동아일보


지난해 4분기 매출 2조3062억원 전년比 17.2%↑

올해 생성형 AI 확대 전망… “고부가가치 제품 공급에 최선”

삼성전기가 경기 침체 우려 속에서도 작년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된 실적을 거뒀다.

31일 삼성전기는 연결 기준 작년 4분기 매출이 2조306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2%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1104억 원으로 9.1% 늘어났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로 스마트폰용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와 폴디드 줌 등 고성능 모듈 공급이 늘면서 전년 대비 실적이 늘었지만, 전반적인 IT 기기 수요감소 여파로 영업이익은 소폭 늘어나는 데 그쳤다.

지난해 4분기 부문별 실적에서 컴포넌트 부문은 전년 대비 17% 늘어난 9751억 원의 매출을 거뒀다. 해외 거래처 스마트폰 출시로 MLCC 매출이 증가해 매출이 신장 됐다고 한다.

광학통신솔루션 부문은 매출 8884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36% 늘어난 호실적을 거뒀다. 개선된 고화질 폴디드 줌, 자율주행용 고화소 카메라 모듈의 공급 확대가 매출성장을 이끌었다.

패키지솔루션 부문은 전년 동기보다 8% 감소한 4427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용 및 반도체 설계기업 ARM 프로세서용 볼그리드 어레이(BGA) 공급이 증가했으나, 연말 재고 조정 여파로 수요가 약세를 보였다.

삼성전기는 올해 스마트폰, IT 기기, 서버 등 제품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보고 성장을 전망했다. 이에 제품 경쟁력 강화와 공급 확대를 원활하게 하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생성형 AI가 서버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등 기기 전반에 걸쳐 고사양화에 영향을 주는 만큼, 고부가 제품 수요성장을 예상했다.

전장 분야에서도 전기차 성장률이 둔화된 것과는 별개로 하이브리드, 내연기관 차량 전장화 확대 등이 예상돼 전장용 MLCC, 카메라모듈, 패키지기판 등의 수요 확대가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