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초등생 봄방학 독서 프로그램 운영|동아일보


동화 쓰기-라이브 페인팅 등

부모도 함께 참여할 수 있어

부산시는 초등학교 봄방학을 맞아 19일부터 29일까지 시청 1층 어린이 복합 문화공간인 ‘부산시청 들락날락’에서 ‘쓰고, 읽고, 그리는 나만의 상상’을 주제로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초등 동화 쓰기 교실 △퍼커션 연주와 함께하는 라이브 페인팅 △빛 그림책 읽고 시 노래 부르기 등 3개로 구성됐는데, 대부분이 어린이뿐 아니라 부모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로 꾸려졌다.

동화 쓰기 교실은 ‘씨앗을 지키는 사람들’로 유명한 안미란 동화작가가 강사로 나선다. 안 작가는 ‘주인공은 왜 자꾸 길을 떠날까’ ‘나의 이야기가 세상을 밝혀요’ 등 5개의 주제로 동화 이야기 구성 방법에 관해 강의를 진행한다. 라이브 페인팅 수업은 ‘볼로냐 국제어린이 도서전’에서 일러스트레이터상을 받은 이기훈 작가가 진행한다. 이 작가는 김기영 악사의 즉흥 퍼커션 연주 음악에 맞춰 대형 캔버스에 그림 그리기를 선보인다. 참석한 어린이와 가족들도 그림 그리기에 동참할 수 있다. 빛 그림책 읽기 교실에서는 어린이가 글자 없는 그림책을 읽으며 상상력을 펼치는 시간을 갖게 한다.

남정은 시 청년산학국장은 “책을 매개로 한 어린이 문화 콘텐츠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부산시청 들락날락 홈페이지(library.busan.go.kr)에서 하면 된다.


김화영 기자 run@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