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총선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설치…5대 선거범죄 집중단속


부산경찰이 설 명절을 기점으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9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부산지역 모든 경찰관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24시간 대응체제를 구축해 본격 단속에 돌입했다.

부산경찰청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현판식을 갖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설 명절을 맞아 22대 총선에 출마하는 (예비)후보와 유권자들 간 금품수수 등 선거 관련 범죄를 원천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찰이 선정한 ‘5대 선거범죄’는 △금품수수 △허위사실 유포 △공무원 선거 관여 △선거폭력 △불법단체 동원이다. 경찰은 이들 5대 선거범죄를 적발할 경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구속영장 신청 등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또 직접적인 행위자는 물론 실제 범행을 계획하거나 지시한 자 및 자금 원천까지 철저히 수사해 배후세력과 주동자를 끝까지 추적할 계획이다.

 

특히 선거범죄 수사 과정에서 특정 후보 편향·선거개입 등 불필요한 오해 소지가 없도록 엄정 중립을 유지하고, 관할지역 선관위와 검찰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제보자의 신분이 노출되지 않도록 철저한 신고자 보호 정책과 신고보상금을 지급한다”며 “공명선거 구현을 위해 불법 선거운동 사례를 발견할 경우 적극적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