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에 손님 꽉꽉 차더니… 버거킹 운영사 비케이알, 지난해 영업이익 204%↑|동아일보


비케이알 사상 최대 영업이익 거둬… 매출 1.6% 감소했지만, 영업이익 204% 신장

이동형 대표 “올해 서비스 내실 기하고 매장 리뉴얼에 집중”

버거킹과 팀홀튼을 운영하는 비케이알(BKR)이 사상 최대 영업익을 거두며 올해 전망을 밝게 했다.

20일 비케이알은 지난해 7453억 원의 매출과 239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6%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04% 늘어나며 내실 있는 성과를 거뒀다.

신규 브랜드인 팀홀튼 한국 론칭을 위해 공격적인 투자를 병행한 것을 고려하면 준수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버거킹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한다. 수제 버거 브랜드들이 난립하는 상황에서 버거킹의 역대 최대 영업익은 주목할 만한 성과다.

비케이알은 버거킹의 브랜드 경쟁력을 확대하고자 소비자 조사를 지속해 왔으며, 한정판 버거 출시 전략을 통해 준수한 판매를 이끌어냈다. 프리미엄 라인업 ‘오리지널스 바이 버거킹’을 론칭하고 가성비 메뉴로 구성한 ‘올데이킹’ 메뉴들도 꾸준한 인기를 받았다.

이동형 비케이알 대표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가운데, 직원들과 가맹점주 모두가 합심해 신규 라인업 론칭 및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인기 메뉴 재출시를 성공적으로 이뤄내며 버거킹만의 가치를 선사하고자 노력한 한 해였기에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앞으로도 고객분들께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도입하는 것은 물론,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서도 지속 소통하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버거킹의 안정적인 성장세와 함께 신규 브랜드 팀홀튼을 한국 시장에 론칭한 비케이알은 고객 친화적인 활동에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2월 기준 480개에 달하는 버거킹 매장을 더욱 확대하고 주요 매장의 환경을 개선하는 작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