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前비서실장 “트럼프, 재임때 주한·주일미군 주둔 반대했다”|동아일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당시 미군의 한국 주둔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고 존 켈리 전 백악관 비서실장이 폭로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을 향해 “방위비를 더 내지 않으면 보호하지 않겠다”며 미국의 안보 약속을 경시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태도가 한국, 일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는 내용이어서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12일(현지 시간) CNN 등에 따르면 켈리 전 실장은 다음달 12일 출간 예정인 CNN 안보전문기자 짐 슈토의 책에 실린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억지력 차원에서 미군이 한국에 주둔하는 데 ‘단호히(dead set)’ 반대했다. 일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켈리 전 실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괜찮은 사람(okay guy)’이라 여겼다고 공개했다. 이어 “그에겐 미국이 북한을 궁지로 몰아넣었고, 그들(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을 못 살게 구는 것 같았다”고 했다. 주한미군의 존재와 한미 연합훈련이 북한을 자극했다고 판단하고 있었다는 의미다. 실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켈리 전 실장은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 등과 함께 돌출 발언과 의사결정으로 유명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제어하는 이른바 ‘어른들의 축(Axis of adults)’으로 불렸지만 모두 내쳐졌다. 백악관을 떠난 뒤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데 앞장서 그의 재집권 시 보복 대상으로 꼽힌다.

다만 성 김 전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같은 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포럼에서 “한국과 일본은 11월 미 대선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세계 무대에서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한미일 3국이 더 많은 비용을 분담하고 더 많은 도전에 함께 대응하는 게 자연스럽다”고 했다. 김성한 전 국가안보실장 또한 최근 북한의 연이은 도발 이유에 대해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실패했다는 인식을 확산시켜 미 대선에서 자신들이 선호하는 후보가 당선되도록 하려는 의도”라고 진단했다.

트럼프 기소

“재항소냐, 대법원 상고냐”…트럼프, 면책권 기각 대응은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