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조국 신당과 연합 어렵다…집요한 공격만 양산할 것”


윤창원·황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에서 통합비례정당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를 주도하는 박홍근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신당은 연합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 단장인 박 의원은 13일 자신의 SNS에 “설령 (조 전 장관의) 신당이 만들어지더라도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한 선거연합의 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절체절명의 선거에서 조 전 장관의 정치 참여나 창당은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 집요한 공격만 양산할 것”이라며 “과도한 수사로 억울함이 있어도 진보개혁세력의 승리를 위해 자중해줄 것을 간절하게 요청한다”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총선에서는 대한민국을 급속도로 퇴행시킨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 ‘공정과 상식, ‘정의와 희망’을 바로 세우고 큰 위기에 처한 민생과 민주, 평화를 살려내라는 국민의 염원과 명령에 충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그 절실함에 동의하는 정당과 시민사회가 하나로 뭉치고, 중도층을 포함해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끌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의 이런 입장은 자녀 입시 비리 등 혐의로 최근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조 전 장관과 통합비례정당의 형태로 손을 잡으면 중도층이 이탈해 선거에 악영향을 미칠 거라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부산민주공원에서 “총선에 대비해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겠다”고 발표했다. 출마 방식과 관련해서는 “정당을 만들고서 함께하는 동지나 벗들과 의논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