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3관왕·김길리 2관왕, 월드컵 5차 대회 점령한 두 에이스 [쇼트트랙]|스포츠동아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박지원(28·서울시청)과 김길리(20·성남시청)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2023~2024시즌 월드컵 5차 대회에서 다관왕에 등극하며 ‘클래스’를 입증했다.
박지원은 12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막을 내린 대회 남자 1000m 2차 레이스 결선에서 1분25초130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장성우(고려대), 김건우(스포츠토토), 김태성(단국대)과 호흡을 맞춘 남자 5000m 계주 결선에서도 금메달(6분45초889)을 이끌며 전날(11일) 남자 1000m 1차 레이스 금메달(1분26초406)까지 더해 3관왕에 올랐다. 쇼트트랙대표팀의 남자 5000m 계주 금메달은 올 시즌 처음이라 기쁨은 더 컸다.
전날 여자 1000m 1차 레이스 우승(1분29초246)으로 올 시즌 월드컵 시리즈 전 대회 금메달 행진을 이어간 김길리는 이날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도 1분31초480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며 2관왕을 차지했다. 결승선까지 한 바퀴를 남기고 강력한 경쟁자 수자너 스휠팅(네덜란드)을 추월한 뒷심이 돋보였다.

박지원과 김길리는 올 시즌 모든 개인종목 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정하는 월드컵 남녀 종합랭킹에서도 1위 자리를 지켰다. 박지원은 총점 931점으로 2위 스티븐 뒤부아(캐나다·822점)와 격차를 109점까지 벌렸다. 김길리도 총점 1115점으로 2위 크리스틴 산토스-그리즈월드(미국·980점)와 격차를 135점까지 벌렸다. 박지원과 김길리는 17~19일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펼쳐질 월드컵 6차 대회에서 크게 부진한 성적을 내지 않는다면 무난히 종합우승을 거머쥘 전망이다.

ISU는 2022~2023시즌부터 쇼트트랙 월드컵 1~6차 대회의 개인종목 성적을 합산해 랭킹 1위에 오른 선수에게 크리스털 트로피를 수여한다. 지난 시즌 종합우승(1068점)으로 초대 크리스털 트로피의 주인이 됐던 박지원은 2연패를 노린다. 지난 시즌 4위(700점)였던 김길리는 첫 정상에 도전한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