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지 ‘대한항공 프레스티지 항공권’ 후원받아 [골프 단신]|스포츠동아


박민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박민지 ‘대한항공 프레스티지 항공권’ 후원받아

KLPGA 박민지가 대한항공과 ‘엑설런스 프로그램 후원 협약’을 맺고 올 한해 골프 국제대회 및 훈련 참여를 위해 대한항공 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 프레스티지(비즈니스) 항공권을 무상으로 지원 받는다. 대한항공은 박민지가 앞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적극 참가해 뛰어난 성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돼 후원 선수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2006년부터 엑설런스 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 문화예술 등의 분야에서 뛰어난 능력을 발휘한 인사를 선정해 후원하고 있다.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과 임윤찬 피아니스트도 현재 후원 대상이다.

■매킬로이 “LIV골프 선수들 PGA투어 출전 허용을”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개막을 이틀 앞둔 31일(한국시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LIV 골프 선수의 PGA투어 대회 출전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급대회인 AT&T 페블비치 프로암은 총상금 2천만 달러에 이르고 80명만 출전해 컷 없이 치르만 LIV 골프 소속인 람, 존슨, 브룩스 켑카(미국), 캐머런 스미스(호주) 등은 출전하지 못한다. 매킬로이는 “PGA투어와 LIV 골프의 합병 등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와 동업도 하루빨리 결론이 났으면 좋겠다”고 희망을 피력했다. 매킬로이는 그동안 LIV 골프에 가장 적대적인 입장을 취해왔지만 최근 유화적으로 돌아섰다.

■욘람, 3일 LIV 개막전 출격…팀 이름은 ‘레기온13’

LIV 골프로 이적한 세계랭킹 3위 욘 람(스페인)이 ‘레기온13’이라는 이름으로 팀을 구성해 내달 3일부터 멕시코에서 열리는 첫 대회부터 참가한다. ‘레기온’은 옛 로마 제국의 육군 부대 단위 명칭이다. 람은 “‘레기온13’은 서로를 믿고 충성을 다한 부대였다”면서 “우리 팀은 언제든 싸울 준비가 되어 있고, 단호한 전사의 정신을 지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팀 명칭을 ‘레기온 13’으로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레기온13’ 팀에는 람을 비롯해 티럴 해턴(잉글랜드), 키에란 빈센트(짐바브웨), 칼렙 수랏(미국) 등이다. 해턴은 세계랭킹 16위에 라이더컵에서 람과 호흡을 맞췄고 이틀 전에 LIV 골프에 합류했다. 빈센트는 아시안프로골프투어에서 뛰다가 작년 12월 LIV 골프 프로모션을 통해 LIV 골프에서 입성했고, 수랏은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를 했던 19살 대학생이다.

[스포츠동아]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