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vs송하윤 결혼식 첫 대면→살벌 신경전 ‘파국’ (내남결)|스포츠동아




박민영과 송하윤의 우정이 파국의 마침표를 찍는다.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극본 신유담 연출 박원국 한진선) 제작진이 12일 강지원(박민영 분)과 정수민(송하윤 분)이 오랜만에 서로를 마주한 현장을 공개했다.

앞서 강지원은 박민환(이이경 분)과 정수민을 결혼에 골인시키는데 성공하며 정해진 운명의 항로를 바꿨다. 이전과 달리 강지원이 스스로의 인생 주도권을 갖고 움직인 끝에 얻어낸 귀하고 값진 결과였기에 짜릿함도 남달랐다. 여기에 “축하해, 내가 버린 쓰레기 알뜰살뜰 주운 거”라는 모욕적인 언사를 듣고도 정수민은 오히려 강지원의 것을 뺏은 자신이 이겼다며 끝없이 정신승리를 시도했다.

하지만 유지혁(나인우 분)의 전 약혼녀 오유라(보아 분)가 강지원과 유지혁 관계가 들어있는 자료를 건네면서 정수민 정신력은 완전히 붕괴됐다. 박민환과 결혼하며 승리를 자신했으나, 강지원은 외려 재벌인 U&K의 후계자 유지혁과 사귀는 사실을 알고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참을 수 없었던 것. 전보다 더 독기 가득한 태도로 강지원을 향한 꿍꿍이를 품는 정수민의 표정이 섬뜩함을 자아냈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결혼식 이후 처음으로 얼굴을 보게 된 강지원과 정수민 사이 싸늘하고 날카로운 공기가 고스란히 담긴다. 꾸며진 낯으로라도 본심을 숨기며 애써 친구인 척 굴었던 예전과 달리 상대방을 바라보는 눈빛에는 냉기만이 가득하다.

더는 볼 일이 없을 줄 알았던 두 사람이 만난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정수민은 이 자리에서 끝끝내 묻어뒀던 판도라의 상자를 열며 강지원과의 우정을 수습할 수 없을 만큼 회복불능 상태로 만들 예정이다. 뒤엉킬 대로 엉켜버린 강지원과 정수민의 잘못된 관계는 어디부터 꼬였을지 감춰진 히스토리가 호기심을 자아낸다.

방송은 12일 저녁 8시 50분.

홍세영 동아닷컴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