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네타냐후에 “라파 지상전 안돼…미국서 협의하자”



이스라엘이 가지지구 내 피난민이 모여있는 라파지역 지상작전을 강행하려는 모습을 보이며 미국과 마찰음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달여 만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통화하며 직접 이러한 움직임을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오전 네타냐후 총리와 전화회담을 진행하며 가자지구 최근 상황과 이스라엘의 군사작전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고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달 15일 통화한 이후 전화회담을 진행하지 않았다. 이는 지난해 10월7일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한 이후 가장 긴 공백이었다고 CNN은 전했다. 미국과 이스라엘은 라파지구에서 군사작전과 관련해 이견을 표출하며 갈등을 빚어왔다. 바이든 대통령이 ‘레드라인’을 언급하며 자제를 촉구하고, 미 정치권은 이스라엘 정권 교체까지 언급하며 압박했으나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 16일 라파지구 지상작전을 승인하며 맞섰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