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네타냐후 한달만에 ‘통화’…라파 접점 찾을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연합뉴스
‘라파 지구’ 지상전 전개를 놓고 대립각을 세웠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한달만에 전화통화를 가졌으나 이견차를 크게 좁히지는 못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둘의 갈등 상황에 대해 “대선을 의식해 바이든이 이스라엘을 버렸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는 18일(현지시간) 45분 동안 전화통화를 갖고 라파 상황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한달만의 통화였다. 
 
하지만 이번 통화에 대한 양측 발표 내용의 뉘앙스는 조금 달랐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와 관련해 “하마스 제거와 인질 구출 등 이스라엘의 전쟁 목표 달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반면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가자지구에서와 같은 대규모 지상전을 라파에서 벌이는 것에 대해 미국이 깊이 우려하는 이유를 설명했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라파에서의 지상전은 무고한 민간인 사망을 낳을 것이고, 이스라엘을 더욱 고립시키는 실수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9일 MSNBC와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라파에서 추가적인 대규모 인명 피해를 초래하는 것은 일종의 ‘레드라인'”이라고 경고한 것과 일맥상통하는 것이다. 
 
현재 라파에는 전쟁을 피해 도망쳐 온 백만 명이 넘는 팔레스타인인들이 모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자지구 지상전으로 이곳에 있던 사람들이 대거 라파로 쏠리며 필수품도 빠르게 고갈되고 있는 형편이다. 
 
라파는 가자지구 최남단으로 이집트와 국경을 맞대고 있지만 이집트는 가자지구 주민이 국경을 넘지 못하도록 막고 있는 상태다.
 
다만 양국 정상의 이번 통화에서 미국은 라파 문제를 논의할 고위급 당국자들을 미국으로 보내달라고 제안했고, 네타냐후 총리도 동의해 관계 변화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날 통화는 가자지구 전쟁 정책을 둘러싸고 두 정상이 간접적으로 설전을 벌이는 등 악화 일로를 걷는 가운데 이뤄졌다.
 
앞서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공개적으로 이스라엘 네타냐후 내각의 교체를 촉구하고 나서기도 했다. 
 
유대인인 슈머 원내대표는 “이스라엘은 외톨이가 되면 살아남을 수 없다”며 “이 중대한 시점에 새로운 선거가 이스라엘의 건전한 의사결정 과정을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도 “척 슈머는 많은 미국인이 공유하는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좋은 연설을 했다”고 두둔했다.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자 네타냐후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지난해 10월 7일 유대인 학살을 그렇게 빨리 잊는 건망증이 있느냐”며 불만을 표시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최근 이스라엘에 강경 입장을 취하는 것은 최근 민주당 대선 예비선거에서 진보, 아랍계 유권자들이 등을 돌린 점을 간과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라마단 휴전도 무산된데다 라파에서의 대규모 지상전까지 막지 못할 경우, 재선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의 입지가 크게 위축될 게 뻔하기 때문이다.

한편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은 많은 사람들이 반이스라엘 시위를 하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어디에서 더 많은 표를 얻을 수 있는지 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이 갑자기 이스라엘을 버렸다”며 “내가 재선하면 취임식 전에 우크라이나 전쟁을 해결하고, 중동에 평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큰소리쳤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