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가 할머니 데려갈까 무서워” 제주해녀 안전사고 5년간 104건…심정지 최다


고령화로 70세 이상, 전체 사고 중 76% 차지

최근 종영한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에서 해녀들이 무리하게 물질하다 숨지거나 사고를 당하는 등 애환을 담은 장면이 나온다. 어린 손녀가 해녀 할머니에게 “할머니 오랜 친구처럼 바다가 할머니 데려갈까봐 무서워”라고 걱정하는 대사가 애잔하다.

 

제주 해녀들의 안전사고가 최근 5년간(2019∼2023년) 104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2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도내 해녀 안전사고는 총 104건으로, 연평균 20건이 넘었다.

 

지난해에는 해녀 안전사고가 총 34건으로, 전년(17건)에 비해 배로 증가했다.

 

사고 종류별로는 물질 중 심정지가 전체의 35.6%(37건)로 가장 많았고, 어지럼증 21.1%(22건), 낙상 18.3%(19건)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해녀 고령화로 인해 70세 이상 해녀의 사고 비율은 전체 76%(79건)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사고 발생 월별로는 10월 14.4%(15건), 5월 12.5%(13건), 1·3·6·11월 각 10.6%(11건)다.

 

지역별 발생 건수는 구좌 17건, 성산 16건, 한림 12건, 서귀포 동 지역 11건, 한경 10건, 우도 8건, 남원 6건, 제주시 동 지역 6건, 대정 5건, 조천 4건, 애월 3건, 추자 3건, 표선 2건, 안덕 1건이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해녀 조업 중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하고 안전 수칙 전파 등 사고 예방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 유관기관과 공조 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게 출동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119구급대 도착 전 최초 응급처치의 중요성을 알리고 어업인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 교육을 지속해 추진할 예정이다.

 

고민자 제주소방안전본부장은 “안전 장구 착용과 준비 운동 등 철저한 사전 준비를 하고 서로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동료와 함께 물질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본인의 몸 상태를 확인하고 무리한 조업은 삼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