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박지원 엄중 경고…공천 불이익은 없어|동아일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논란에 휩싸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전남 해남·완도·진도)에게 엄중 경고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박 전 원장에게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요청하고 구두로 엄중 경고 하기로 했다고 신현영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신 대변인은 ‘공천 불이익이 있는 것 아니냐’고 기자가 묻자 “경고 조치한 것”이라며 “오늘 선대위에서 행사한 것처럼 민주당은 더불어민주연합과 함께 하는 것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박 전 원장은 전날 한 언론 매체 인터뷰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함께 출연했다.

조 대표가 “저희랑 정세 인식이 똑같다. 나중에 명예당원으로 모셔야겠다”고 웃으며 말하자 박 전 원장은 “이중당적은 안 되니 명예당원 좋다. 폭넓게 봐야 한다”고 화답했다.

당 지도부는 부적절한 언사라며 징계 여부를 논의했다.

발언을 놓고 논란이 확산되자 박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발언은 덕담 차원에서 했다지만 부적절했다니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했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