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증시 S&P 500 지수 사상 처음 5000선 넘어|동아일보


12월 물가 당초 발표보다 낮게 발표되면서 상승

이익 발표 기업들 예상치 상회 81%…5주 상승세

미 뉴욕증시가 S&P 500 지수가 9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5000선을 넘는 등 상승했다.

미 CNBC 등에 따르면 기업들의 이익 증가와 경제 호조 소식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12월 물가상승률이 당초 집계보다 낮은 것으로 수정 발표된 데 힘입어 S&P 500 지수가 오른 것이다.

이날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0.2% 내린 90포인트 하락했으나 S&P 500 지수는 0.5% 올랐고 나스닥 복합지수도 1.2% 상승했다. 주간으로는 S&P 500 지수가 1.3%, 나스닥 2.3% 올랐으며 다우지수는 변동이 없었다.

S&P 500지수는 새해 들어 5주 연속 상승했으며 전날 장중 사상 처음으로 5000선을 넘었다가 이날 5000선을 넘은 채로 마감됐다. S&P 500지수가 4000선을 넘은 것은 지난 2021년 4월이다.

LPL 파이낸셜의 수석 전략가 애덤 턴키스트는 “심리적 부양 외에도 5000선을 넘었다는 사실이 시장의 활기를 북돋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2월 물가상승률은 당초 0.3%로 발표됐으나 정부가 이날 0.2%로 수정 발표했다. 이에 따라 미 재무부 채권은 조금 떨어진 수준으로 거래됐다. 1월 물가상승률은 다음주 발표될 예정이다.

대형기술주들이 상승한 것이 S&P 500 지수가 5000선을 넘는데 기여했다. 엔비디아와 알파벳이 2% 이상 올랐고 클라우드플레어는 높은 이익률 발표에 힘입어 19% 이상 상승했다. 반도체주들도 전반적으로 상승해 밴엑 반도체 ETF가 2.2% 상승했다.

S&P 500 소속 기업들 중 332곳이 이익 발표를 한 가운데 81%가 예상치를 넘는 이익 실현을 달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분기별 이익률로 1994년 67%보다 높은 것이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