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PI +3.1%, 예상 상회…금리 인하 시점 6월로 이동|동아일보


미국에서 소비자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이 예상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내면서 시장의 금리인하 기대가 5월에서 6월로 더 늦춰졌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노동 통계국(BLS)에 따르면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3.1% 상승했다. 12월(+3.4%)보다 낮아졌지만 예상(+2.9%)보다 높았다.

변동성이 높은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핵심(근원, 기저) 인플레이션도 3.9%를 기록해 예상(+3.7%)을 상회했다. 12월 수치(+3.9%)와 비교해서는 변화가 없었다.

전월비로 하면 헤드라인은 0.3%, 핵심은 0.4%로 예상(0.2%, 0.3%)을 모두 상회했다.

서비스에 포함되는 주거비(+6%)와 의료비(+3%) 상승으로 예상보다 많이 올랐다. 특히 주거비가 전체 상승률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BLS는 데이터에서 계절적 변동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하는 모델인 계절적 요인을 업데이트했다.

주택 비중은 상승하고 신차 및 중고차 비중은 하락한 새로운 가중치가 1월 CPI 데이터를 계산하는 데 사용되면서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높게 나와 일시적 현상일 가능성이 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하지만 예상보다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금리인하가 5월보다 6월로 더 미뤄질 수 있다. 1월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높게 나왔지만 상반기 연준이 금리인하를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은 유지됐다.

CME페드워치툴에 따르면 이번 CPI 보고서 이후 선물시장에서 금리인하 확률은 5월 40%, 6월 75% 수준으로 가격에 반영됐다.

노동시장은 여전히 강하고 서비스 인플레이션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는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는다며 인플레이션이 지속적으로 목표 2%로 내려간다는 설득력있는 데이터를 원한다고 확인한 바 있다.

또 홍해 운송 차질과 파나마 운하의 가뭄으로 인한 공급망 문제 재발 가능성 등 리스크는 여전히 남아 있다. 그러나 올해 임대료 상승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인플레이션 전망은 여전히 상당히 우호적이라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