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화재 참변…건물 고립됐던 소방관 2명 결국 사망(종합)


1일 오전 경북 문경시 신기동의 한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 당국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 이 불은 전날 밤부터 시작됐다. 연합뉴스
경북 문경에서 발생한 공장 화재 현장에 투입됐다가 건물에 고립됐던 소방관 2명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47분쯤 문경시 신기동 제2일반산업단지에 있는 육가공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문경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 소속 A(28) 소방교와 B(36) 소방사 등 2명이 진화·구조 작업을 벌였는데, 이들은 불이 난 건물로 들어갔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고립됐다.

수색에 나선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다음날인 이날 오전 1시 1분쯤 건물 3층 바닥에 쓰러져 있는 대원 1명을 발견했다. 당시 화재 여파로 건물 바닥이 2층 높이까지 내려앉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이어 이날 오전 4시 14분쯤 심정지 상태인 다른 대원 1명도 발견했다. A소방교와 B소방사 모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고립됐던 대원들은 5~7m 거리를 두고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시신 위에 구조물이 많이 쌓여 있어 수색에 난항을 겪었다고 밝혔다.

A소방교와 B소방사는 다른 2명과 함께 4인 1조로 건물 3층에서 인명검색과 화점을 확인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확산되는 과정에서 탈출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화재 여파로 건물 바닥이 무너지면서 추락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이번 화재는 연면적 4319㎡ 공장 건물 4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인접 소방서 대원과 장비까지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였다. 이어 이날 0시 20분쯤 큰 불길을 잡았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합동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