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사업장 찾은 이재용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 주도하자”|동아일보


“단기 실적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합시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9일(현지 시각) 말레이시아의 삼성SDI 사업장을 찾아 이같이 말했다. 성과에 연연하지 말고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말자는 의미다. 이 회장은 “어렵다고 위축되지 말고 담대하게 투자해야 한다”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강조했다.

1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설 연휴 기간에 말레이시아 스름반에 있는 삼성SDI 배터리 1공장 생산현장과 2공장 건설현장을 둘러봤다. 삼성SDI는 원형 배터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2년부터 1조7000억 원을 들여 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2025년 최종 완공될 예정이며, 올해부터 ‘프라이맥스(PRiMX) 21700’ 원형 배터리를 양산할 예정이다.

스름반 공장은 1991년 설립된 삼성SDI 최초의 해외법인이다. 초기엔 브라운관을 만들다가 2012년부터 배터리 생산을 시작했다. 삼성그룹이 전자를 넘어 미래 먹거리로 전환한 것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해외 사업장으로 꼽힌다.

지난해 삼성SDI는 매출 22조7000억 원, 영업이익 1조6000억 원을 달성하는 등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그러나 최근 글로벌 전기차 시장 둔화로 배터리 업황도 주춤하고 있다. 이에 이 회장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과감한 투자와 도전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회장은 10일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를 찾았다. 삼성전자와 말레이시아 유통기업 ‘센헹’이 2022년에 함께 만든 동남아 최대 전자 매장을 방문해 갤럭시 S24 등 전략 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직접 살폈다. 말레이시아는 삼성 스마트폰 출하량 1위 국가로 동남아 시장 확대를 위한 요충지로 꼽힌다. 이 회장은 또 명절에 타지에서 근무하는 임직원들에게 설 선물을 전달하고 애로사항도 듣는 시간도 가졌다.

이 회장은 매년 명절마다 해외 사업장을 찾고 있다. 지난해 추석에는 이스라엘과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다. 2022년 추석에는 멕시코와 파나마 현장을 찾았다. 특히 이번 행보는 5일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 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 1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이후 나온 첫 공개 행보였다. 이 회장은 선고 다음날인 6일 오후 아랍에미리트(UAE)로 출국했다. 삼성 관계자는 “중동에서도 비즈니스 미팅이 있었지만, 애초에 이번 해외 출장은 말레이시아 현장 점검이 중심이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11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