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논란 장예찬 “무소속 출마”… 도태우 이어 공천불복 두번째|동아일보


국민의힘 부산 수영구 후보로 공천을 받았다가 막말 논란으로 공천이 취소된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18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4.3.18 뉴스1

막말 논란으로 16일 부산 수영 공천이 취소된 친윤(친윤석열)계 장예찬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틀 만인 18일 해당 지역구 무소속 출마를 밝혔다. 앞서 막말 논란으로 공천이 취소된 도태우 변호사(대구 중-남)에 이어 두 번째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무소속 출마는 본인 선택이지만 당의 입장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나가 당선된 다음 복당한다, 이런 생각이라면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 관계자는 “두 사람의 막말 때문에 떠나가는 중도 표심을 되돌리기 위해 당이 공천 취소 결정을 내린 것인데, 무소속 출마는 당보다 개인을 앞세운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으로 제22대 총선에 출마해 승리한 뒤 (국민의힘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장 전 최고위원은 ‘난교 발언’에 이어 ‘서울의 시민의식과 교양 수준이 일본인 발톱의 때만큼이라도 따라갈 수 있을까 싶다’ 등의 발언이 공개되면서 공천이 취소됐다.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