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 고, LPGA 개막전서 통산 20승 …1승만 더하면 명예의 전당 입성|스포츠동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에서 통산 20승을 달성했다.

리디아 고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힐튼 그랜드 배케이션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여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2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그는 6번홀과 9번홀, 10번홀에서 버디를 낚았다. 파5 11번홀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15번홀에서 버디로 만회했다. 파4 18번홀에서 보기를 범하기는 했지만 2위 알렉사 파노(미국)가 18번홀에서 파에 그치면서 리디아 고가 우승을 확정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2022년 11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이후 우승이 없었던 리디아 고는 이날 우승으로 LPGA 투어 통산 15번째로 20승 고지를 밟았다. 아울러 27세가 되기 전 20승을 올린 7번째 선수가 됐다.

리디아 고는 “이번 우승은 분명 대단한 일입니다”라면서 “우승자 반열에 다시 오를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했는데, 시즌 첫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니 정말 멋지고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빨리 우승할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1년여 간 20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우승이 없었던 리디아 고는 다시 명예의 전당 입성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그는 이번 우승으로 명예의 전당 입성에 필요한 점수 27점 중 26점을 쌓았다. LPGA 정규대회에서 우승하면 1점.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면 2점이 쌓인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