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 고, 슬럼프 딛고 1년 2개월 만에 우승…명예의 전당 눈앞|스포츠동아


리디아 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지난해 극심한 슬럼프를 겪었던 교포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1년 2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명예의 전당 입성에 바짝 다가섰다.

리디아 고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4시즌 개막전 힐튼 그랜드 배케이션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50만 달러·20억 원)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해 알렉사 파노(미국·12언더파)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상금 22만5000달러(3억 원)를 품에 안았다. 이 대회 첫 우승이자 LPGA 투어 통산 20승째.

2022년 11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제패 등 그해 3승을 거두며 올해의 선수상, 최저타수상, 상금왕을 석권하고 5년 5개월 만에 세계랭킹 1위에 복귀했던 리디아 고는 2023년 깊은 수렁에 빠졌다. 톱10 2회에 그치고 4번이나 컷 탈락하는 등 상금 순위 90위, CME 글로브 100위에 그치며 아예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는 나서지도 못했다.

지난해 시즌을 일찍 마친 뒤 고진영 등을 지도하는 이시우 코치와 손잡고 이번 시즌 재기를 준비했고 개막전부터 화려하게 비상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우승으로 LPGA 투어에서 통산 20승을 달성한 역대 15번째 선수가 된 리디아 고는 명예의 전당 입성에 필요한 포인트 27점 중 26점을 확보했다. 명예의 전당 포인트는 메이저대회 우승에 2점, LPGA 투어 일반 대회 우승에 1점, 올해의 선수상과 최저타수상에 각각 1점씩 부여된다. 리디아 고는 메이저대회에서 2승(2015에비앙 챔피언십·2016 ANA 인스피레이션)을 수확했고, 올해의 선수상(2015·2022)과 최저타수상(2021·2022)을 각각 두 번씩 받았다. 앞으로 한 번만 더 우승하면 명예의 전당 헌액 자격을 얻는다.

이 대회 개막에 앞서 올해 파리 올림픽 금메달과 명예의 전당 입회를 목표라고 공언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던 리디아 고는 정교한 숏게임 능력을 앞세워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4라운드에서도 그린을 6번이나 놓쳤지만 숏게임과 퍼트로 만회하며 사흘 연속 리더보드 최상단을 지켰다. 티샷이 러프로 향한 뒤 세컨 샷도 그린 왼쪽 페널티 구역으로 날아갔지만 페널티 구역 안에서 친 절묘한 웨지 샷으로 버디를 잡은 15번(파5) 홀 장면은 압권이었다.

지난해 8월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 대회에서 데뷔 첫 승을 거뒀던 파노는 역전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안정감 있는 기량으로 투어 2년 차를 맞은 올 시즌 기대감을 키웠고, 디펜딩 챔피언 브룩 헨더슨(캐나다)은 합계 10언더파 3위로 체면을 지켰다.

최근 2년간 대회 우승자만 출전할 수 있는 이 대회에 한국은 3명이 출전했지만 모두 톱10 진입에 실패했다. 유해란이 4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합계 4언더파 공동 12위에 자리했고, 3타를 잃은 양희영은 1오버파 공동 22위에 랭크됐다. 전인지는 합계 7오버파로 출전선수 35명 중 공동 30위에 그쳤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순위를 가린 셀럽 부문에서는 메이저리그 선수 출신인 재프 맥닐(미국)이 138점으로 우승했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136점으로 2위에 올랐다.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