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팬 함성에 너무 기뻤다. 첫 승리를 드리고 싶었는데…”


한화 류현진. 연합뉴스 LG 선발 엔스. 연합뉴스 LG 선발 엔스. 연합뉴스 
23일 오후 전국 5개 구장에서 열린 2024시즌 KBO 리그 개막전은 매진 사례를 이뤘다. 서울 잠실(2만3750명), 인천 문학(2만3000명), 창원(1만7891명, 텐트석 포함), 수원(1만8700명), 광주(2만500명) 등 5개 구장에 총 10만3841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역대 처음으로 10개 구단 체제에서 2시즌 연속으로 개막전 전 구장 매진이 기록됐다. 개막 첫날 10만명의 이상의 야구 팬이 야구장을 찾은 것은 이번에 세 번째다(2019시즌 11만4021명, 2023시즌 10만5450명).

코로나19 이후 야구장 흥행 열기가 다시 고조되는 시점에서 류현진(한화 이글스)의 복귀가 정점을 찍었다. LG 트윈스와 한화의 개막전이 열린 서울 잠실구장은 현장 판매분 500장이 판매 개시 12분 만에 모두 팔렸다.

류현진이 마운드에 등장하자 엄청난 함성이 잠실구장을 가득 채웠다. 류현진은 1회에 직구만 던져 가볍게 삼자범퇴를 잡아냈다. LG의 천적이 돌아온 듯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2회에 메이저리거 시절에도 보기 드물었던 제구 난조를 겪었다. 그 결과 2점을 내줬다. 4회에는 2사 후 2루수 문현빈이 뼈아픈 실책을 범하면서 이닝을 끝낼 기회를 놓쳤다. 이후 박해민과 홍창기가 연속 적시타를 때려 스코어가 2-5로 벌어졌다.

류현진은 3⅔이닝 6피안타 3볼넷 5실점(2자책)으로 경기를 마쳤다. 탈삼진은 1개도 없었다. 12년 만의 복귀전은 12년 전 한화를 떠올리게 한 불안한 수비로 인해 빛을 잃었다.


‘디펜딩 챔피언’ LG는 어느 때보다 큰 설렘을 안고 개막전을 맞이한 한화를 상대로 8-2로 이겼다.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며 류현진이 등판한 날 한화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라인업에 7명이 포함된 LG의 좌타 군단은 9안타 6타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리드오프 박해민은 2안타 1득점 1타점, 9번 타자 신민재는 2안타 3타점을 각각 기록했다.

LG의 새로운 외국인 선발 엔스는 6이닝 7피안타 3사사구 4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쳐 개막전 승리투수가 됐다. 김진성, 박명근, 이우찬이 차례로 등판한 LG 불펜은 3이닝을 실점 없이 막았다.

개막전을 앞두고 우승 반지를 수여받은 LG 주장 오지환. 연합뉴스 개막전을 앞두고 우승 반지를 수여받은 LG 주장 오지환. 연합뉴스 마운드를 내려가는 한화 류현진. 연합뉴스 마운드를 내려가는 한화 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은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경기 후 “먼저 1회말 마운드에 올라갔을 때 많은 팬들이 이름과 응원의 함성을 외쳐주셔서 너무 기뻤고 감회가 새로웠다”며 한화 팬들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준비를 잘 해왔고 오늘 날씨도 좋았기 때문에 구속이나 컨디션은 괜찮았는데 다만 제구가 좋지 않았고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며 “오늘 와주신 팬 분들께 시즌 첫 승리를 드리고 싶었는데 아쉽다. 다음 경기에는 꼭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