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카펫' 이효리, 진행하다 눈물…"주책이죠?"



KBS2 음악 예능 ‘더 시즌즈’에서 ‘레드카펫’을 진행하는 이효리가 방송 중 울컥하며 눈물을 흘렸다.

22일 방송한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에는 밴드 데이식스(DAY6)와 김필선, 백지영, 뮤지, 배우 유연석이 출연했다.

첫 게스트였던 데이식스의 대표곡이자 최근 역주행해 더 많은 사랑을 받는 ‘예뻤어’가 화제에 올랐다. “제가 ‘예뻤어’라는 노래를 진짜 좋아한다”라고 운을 뗀 이효리는 강아지가 하늘나라로 간 날 마마무(MAMAMOO) 화사와 미리 잡은 약속 때문에 바다로 나가던 길에 우연히 라디오에서 나온 ‘예뻤어’를 듣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효리는 “근데 그 가사가…”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 가사가, 너무 노을 지는 그 바다로 가는 풍경이랑 시간이 저에게는 잊혀지지 않는 시간이었다. 아, 이런 노래를 누가 부르고 누가 썼을까 해서 찾아본 적이 있었다. 지금까지도 즐겨듣는 노래”라며 “어떤 한 사람에게 큰 위로가 될 수 있다는 얘기를 꼭 해 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가수 김필선이 ‘마지막 춤을 나와 함께’라는 곡을 불렀을 때도, 이효리는 ‘나는 내가 종이로 만든 것도 잊고 난로 가까이에서 춤춘다’라는 가사를 언급하며 “오늘 약간 눈물이 났다”라고 고백했다. 이효리는 “저는 굉장히 작고 여린 사람인데 어쩔 때는 굉장히 강하게 많은 사람들 앞에서 춤을 추고 노래하고 진행한다. 그럴 때 이게 딱 노래로 가사로 들으니까 너무 와닿는다”라고 밝혔다.

‘달력 뒤편’을 화자로 한 곡을 두고 이효리가 “달력 뒤편에 우리 어르신분들이 누구 전화번호도 써 놓고 별의별 거를 다 써 놓지 않나. 그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라고 하자, 김필선은 그 가사를 불러봐도 되겠냐고 요청했다. ‘그래도 좋았던 게 있었네 아무도 내게 슬픔이 담긴 글씨를 쓰지는 않았네 뜻 모를 번호들 알 수 없는 이름들 난 세상의 변두리를 모조리 끌어안았네’ 하는 구절을 부르는 김필선을 보고 이효리는 다시 한번 눈물을 흘렸다.

이효리는 “오늘 왜 이렇게 감성 터지는 날이지? 이상하네. 주책이죠?”라고 되물었고 김필선은 아니라며 손사래 쳤다. 이효리가 눈물을 흘릴 때 소매로 닦아주기도 했다. 이효리는 “진짜 슬퍼서 나는 눈물이 아니라 너무 아름다운 걸 봤을 때 나는 눈물 같은 그런 느낌이 있었다”라며 “김필선씨 노래를 많이 찾아 듣게 될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2024년 1월 처음 방송한 ‘이효리의 레드카펫’은 KBS 심야 음악 토크 쇼 ‘더 시즌즈’의 네 번째 시즌이다. 오는 29일 시즌 종료를 앞뒀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