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2학년 던랩, PGA 투어 33년 만의 아마추어 우승|스포츠동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 앨라배마대학 2학년생 닉 던랩(미국·20)이 아마추어 선수로는 33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을 차지하며 골프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아로새겼다.

던랩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피트 다이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840만 달러·112억 원)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더블보기 1개를 적어내 2타를 줄였다. 29언더파 259타를 기록, 크리스티안 베자위덴하우트(남아프리카공화국·28언더파)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챔피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1991년 노던 텔레콤 오픈(투손 오픈)에서 우승한 필 미켈슨(미국) 이후 33년 만에 아마추어 선수로 PGA 투어 정상에 오른 던랩은 또 PGA 투어에서 역대 두 번째로 어린 우승자라는 기록도 세웠다. 역대 최연소 우승자는 2013년 19세의 나이로 존 디어 클래식에서 우승한 조던 스피스(미국)다.

우승 스코어인 29언더파 259타는 2014년 패트릭 리드의 28언더파를 넘어서는 이 대회 최저타 신기록이기도 하다.

아마추어 신분인 탓에 우승상금 151만2000달러(20억 원)는 준우승자인 베자위덴하우트에게 돌아갔지만 던랩은 PGA 투어 2년 출전권을 확보했다.

참가 선수 156명 중 유일한 아마추어인 던랩은 쟁쟁한 155명의 선배 프로 선수들을 따돌리고 역사를 썼다. 던랩은 2021년 US 주니어 아마추어 선수권대회와 2023년 US 아마추어 선수권대회를 석권했던 강자. 현재까지 US 주니어 아마추어 선수권대회와 US 아마추어 챔피언십을 석권한 선수는 던랩과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딱 2명뿐이다. 우즈는 두 대회 모두 3연속 우승을 했고, 던랩은 한 번씩 우승했다.

3타 차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던랩은 7번(파4) 홀에서 더블보기를 범해 한때 투어 통산 5승의 샘 번스(미국)에게 추월당해 우승을 놓치는 듯했다. 16번(파5) 홀 버디로 다시 공동 선두가 된 던랩은 번스가 17번(파3) 홀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리는 바람에 단독 선두로 복귀했다. 먼저 경기를 끝낸 베자위덴하우트에 1타 차로 쫓긴 18번(파4) 홀에선 1.7m 파 퍼트를 침착하게 성공시켜 마침내 우승 기쁨을 누렸다.

2022년과 2023년 메이저대회 US오픈과 지난해 11월 버뮤다 챔피언십에 출전했지만 컷을 통과하지 못했던 던랩은 “아마추어로서 이런 경험을 한다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라며 “대회 전에 누군가 내게 챔피언 퍼트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면 믿지 않았을 것”이라고 감격해했다.

2023 US 아마추어 선수권대회 정상에 올라 올해 마스터스, US오픈, 브리티시 오픈 챔피언십 출전권을 갖고 있는 던랩이 이번 우승으로 당장 프로로 전향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3년 만에 패권 탈환을 노렸던 김시우는 공동 5위로 4라운드를 출발했지만 16번(파5) 홀 보기에 이어 17번 홀에서 무려 4타를 잃는 등 후반 난조를 보인 끝에 합계 19언더파 공동 25위로 미끄러졌다. 임성재와 이경훈도 각각 19언더파를 적어내 김시우와 같은 공동 2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