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서 1000원에 판매하던 ‘플라스틱 컵’, 회수조치…왜?



다이소에서 판매된 플라스틱 컵이 폴리프로필렌 수치를 초과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롯데마트에서 자체브랜드(PB)로 파는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황도 제품에서도 세균이 검출됐다.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다이소에서 판매되는 플라스틱 컵 제품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아성에이치엠피’가 수입·판매한 ‘PP컵’ 280㎖은 총용출량 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용기나 포장지 등에서 배어 나오는 유해 물질을 규제하기 위해 검사를 한다. 또 ‘롯데쇼핑 롯데마트사업본부’가 수입·판매한 PB 상품인 ‘오늘좋은 지중해 황도’ 820g에서도 세균이 검출됐다. 소비기한은 2025년 8월 29일이다. 이외에도 주식회사 두솔이 판매한 ‘유뷰나라’는 대장균군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해당 제품은 현재 충청남도 예산군청에서 회수 조치 중이다. 소비기한이 2024년 12월 14일까지인 제품이 회수 대상이다. 식약처는 판매자는 해당 제품들의 판매를 중단하고, 소비자는 반품하라고 당부했다.최재호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