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사 60대 여성, 2명에 새생명 주고 떠났다|동아일보


임봉애씨, 설연휴 홀몸노인 돌보고

집으로 돌아오던중 뇌출혈 쓰러져

생전 “어려운 이웃에 장기기증” 밝혀

가족들 “어머니 뜻 따르고 싶었다”

설 연휴였던 지난달 11일 홀몸노인을 보살피고 집으로 가다가 쓰러져 뇌사 상태에 빠졌던 임봉애 씨의 생전 모습. 임봉애 씨 유가족 제공

설 연휴 기간 홀몸노인을 보살피고 귀가하다가 쓰러진 뒤 뇌사에 빠졌던 60대 여성이 장기 기증으로 2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29일 임봉애 씨(62)가 경기 화성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간과 양쪽 신장을 2명에게 기증했다고 18일 밝혔다. 한 수혜자는 임 씨의 간과 왼쪽 신장을 이식받았고, 다른 수혜자는 오른쪽 신장을 기증받았다.

요양보호사로 일하던 임 씨는 지난달 11일 설 연휴 기간임에도 자신이 돌보는 홀몸노인의 식사를 챙기고 집으로 돌아오다가 차 안에서 갑자기 뇌출혈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임 씨는 급히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가족들은 임 씨가 생전에 “죽으면 하늘나라 가는 몸인데 장기 기증을 통해 어려운 사람을 돕고 떠나고 싶다”고 말한 걸 떠올리고 장기 기증에 동의했다. 아들 이정길 씨는 “사실 사흘 동안 엄청나게 고민했다”면서도 “어머니가 가시기 전에 밝힌 뜻을 따르고 싶었다”고 말했다.

경기 이천시에서 5남매 중 둘째로 태어난 임 씨는 쾌활하고 밝은 성격으로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 베푸는 걸 좋아했다고 한다. 항상 배우고 꾸준히 자기계발을 위해 노력해 한식, 양식, 제빵, 요양보호사 등 10개 이상의 자격증을 취득했다.

임 씨는 그중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활용해 아프고 거동이 힘든 이들을 도왔다.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근무하면서도 10년 넘게 시어머니를 보살펴 효자상을 받았다. 많지 않은 월급 일부를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기도 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삶의 마지막에서 다른 생명을 살린 기증자의 아름다운 모습이 사회를 따뜻하고 환하게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