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3월 농축산물 가격 줄줄이 하락…낙폭 확대될 것”


시금치 가격, 2월보다 27% 떨어져…딸기는 23.4%↓
오이·애호박·청양고추·적상추 등 하락…망고 등 수입 과일도 떨어져

정부가 농산물 납품단가와 할인행사 등을 지원해 이달 농산물 소비자가격이 전달보다 대체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농림축산식품부가 공개한 ‘3월 소비자가격 안정 주요 농축산물 현황’ 자료에 따르면 주요 채소류와 과일류, 축산물 가격이 품목별로 전달 대비 0.3∼27.0% 떨어졌다.

서울 한 롯데마트의 대파 매대. 연합뉴스

시금치는 이달(1∼21일) 평균 소비자가격이 100g 기준 814원으로 전달(1천115원)과 비교해 27.0% 하락했다.

이달 딸기 소비자가격은 100g에 1천527원으로 전달보다 23.4% 내렸고, 대파 가격은 1㎏에 3천539원으로 18.1% 떨어졌다.

이 밖에 오이와 애호박 가격은 전달보다 각각 16.2%, 10.9% 낮아졌다.

파프리카와 깻잎 가격은 9.7%씩 내렸고 청양고추와 적상추 가격은 각각 8.6%, 8.0% 떨어졌다.

정부가 물가 안정을 위해 할당관세 적용 물량을 확대하면서 수입 과일 가격도 일제히 하락했다.

망고와 파인애플 가격은 전달보다 각각 16.4%, 10.0% 떨어졌고 오렌지와 바나나 가격도 각각 5.1%, 0.7% 내렸다.

생산량 부족으로 가격이 치솟았던 사과는 이달 평균 10개에 2만7천930원으로 전달보다 가격이 0.3% 낮아졌다.

축산물 중에서는 돼지고기 삼겹살 소비자가격(100g에 2천220원)이 전달보다 3.8%로 내렸다.

한우 등심은 100g에 9천240원으로 1.0% 하락했고 계란 가격은 특란 기준 30개에 6천294원으로 0.3% 떨어졌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가격안정 대책을 추진하며 이달 주요 농축산물 소비자가격이 전달보다 대체로 하락세를 보였다”며 “지난 18일부터 긴급 가격안정 자금이 1천500억원 투입돼 하락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