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추미애는 ‘보수의 어머니’…누가 와도 괜찮아”|동아일보


나경원 전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문화자유행동 창립기념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3.9.12/뉴스1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에 홀로 공천을 신청한 나경원 전 의원은 13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자객 공천설에 대해 “어떤 분은 추미애 전 장관의 경우, 보수의 어머니라는 얘기도 있지 않느냐”며 “누가 나와도 괜찮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심사 면접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누가 나와도 특별한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오차범위 밖에서 민주당 후보에 앞선 것으로 나타난 여론조사에 대해서는 “동작을에서 정당 지지율도 비슷하게 나온다. 그동안 끊임없이 주민들과 소통하고 주민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인 결과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역 의원은 아니지만, 지역의 많은 현안을 해결하는 데 앞장섰다”며 “이제 동작을 변화를 위해 힘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별명이 ‘나길동’이다. 여기 번쩍 저기 번쩍해서”라며 “열심히 할 것이고 진심을 다하는 것이 주민들에게 읽히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나 전 의원은 면접에 대해서는 “저는 단독 공천신청이라 이번 선거에 대해 앞으로 어떤 비전을 갖고 있느냐 정도의 질문을 받았다”며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에 중요한 선거다. 이번에 승리하지 못하면 여당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없다. 이번 선거 승리의 중요성을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동안 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한 모습, 국회가 합의의 정신을 몰각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다시 국회로 돌어온다면 국회가 조금 더 합의 정신에 입각한 전통을 세우는 비정상의 정상화(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한 그는 “한편으로는 동작을은 교육, 교통 문제에 대한 변화 요구가 강하다, 요구에 응할 수 있는 후보라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