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보수의 어머니’ 추미애, 동작을 와도 괜찮아”|동아일보


동작을 단독 후보로 공관위 면접 심사 참여

“여러 명 거론되는데, 누가 나와도 의미 없어”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동작을에 공천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 “추미애 전 장관의 경우, 보수의 어머니라는 명칭이 있는데, 누가 나와도 괜찮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면접 심사에 참여했다. 그는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으로 있는 서울 동작구을에 단독으로 공천을 신청했다.

그는 면접 직후 기자들이 추미애 전 장관의 동작을 출마 검토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묻자 “사실은 추미애 전 장관이 나오든, 또 여러 명이 거론되고 있는데 누가 나와도 특별한 의미가 없다”고 답했다.

동작을이 험지로 분류되는 것에 대해서는 “동작에서도 정당 지지율은 거의 비슷하게 나오고 있다. 다만 개인 지지율이 좀더 높게 나오고 있는데, 제가 그동안 끊임 없이 주민들과 소통하고 또 주민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인 결과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어 “사실 현역 의원이 아니었지만 그 동안 지역에 많은 현안을 해결하는 것에 앞장서왔다”면서 “요새 별명이 나길동이다. 여기 번쩍 저기 번쩍 해서 나길동 이라고 한다. 열심히 하고 있고 진심을 다하고 정성을 다하는 것이 국민들에게 읽혀지지 않았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