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다로운 유럽도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승인’… “최종관문 美 2단계 심사 중”|동아일보


EU 경쟁당국 기업결합 승인

화물기사업 분리 매각·여객 4개 노선 해소 조건

티웨이항공 유럽 노선 운항 추진

14개 경쟁당국 중 13곳 심사 완료

미국 경쟁당국 오는 6월 말 심사 종료 예상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이 최종관문을 눈앞에 뒀다. 기업결합심사 기준이 엄격한 유럽연합(EU) 경쟁당국으로부터 합병에 대한 승인을 얻어낸 것. 이제 최종관문인 미국만 남았다.

대한항공은 13일 EU 경쟁당국(EC)이 아시아나항공 통합 관련 기업결합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업결합심사 대상 필수 14개 국가 중 13개 국가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승인했다.

EU 경쟁당국과는 지난 2021년 1월 사전협의 절차에 들어갔다. 이후 2023년 1월 정식 신고서를 접수하고 추가 논의를 거쳐 작년 11월 2일 시정조치안까지 제출했다. 이번 승인은 시정조치안 제출 후 약 3개월여 만에 이뤄졌다. 심사 과정에서 EU 경쟁당국은 통합 시 화물사업부문과 여객 4개 노선에서 경쟁제한이 우려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해 경쟁 환경 복원을 위한 시정조치로는 아시아나항공 화물기사업부문 분리 매각, 여객 4개 중복 노선에 대한 신규 항공사 노선 진입 지원 등을 제시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는 화물기사업부문 분리 매각을 위한 입찰과 매수자 선정 등 매각 직전까지의 조치들을 선행해야 한다. 선정된 매수인에 대한 EU 경쟁당국의 승인 절차를 거쳐 거래를 종결할 수 있고 이후 실제 분리 매각을 추진한다.

유럽 여객 노선의 경우 신규 진입항공사(Remedy Taker)로 지정된 티웨이항공이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천~파리, 인천~로마, 인천~바르셀로나, 인천~프랑크푸르트 등 4개 노선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EU 경쟁당국 승인에 따라 대한항공은 마지막 관문인 미국 경쟁당국(DOJ) 기업결합심사에 집중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미국 경쟁당국 협의에 박차를 가해 조속한 시일 내에 기업결합심사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미국 경쟁당국은 통합 관련 2단계 심사를 진행 중이다. 오는 6월 말 해당 심사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미국 경쟁당국 심사 역시 화물기사업과 일부 여객 노선이 쟁점이다. 다만 화물기사업은 유럽 경쟁당국과 협의한 아시아나 화물기사업부문 분리 매각을 통해 경쟁제한 우려를 해소했다는 평가다. 여객 노선의 경우 국내 항공사가 아시아나의 LA, 뉴욕, 하와이 등 노선에 이미 진입했다. 나머지 2개 노선(샌프란시스코, 시애틀)도 에어프레미아 이관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항공기 대여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통합을 위해 지난 2021년 1월 14일 이후 총 14개 국가 경쟁당국에 기업결합을 신고했다. 2021년 2월 터키를 시작으로 대만과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한국, 싱가포르, 호주, 중국, 영국, 일본, EU 순으로 기업결합심사가 마무리됐다. EU를 포함한 해당 13개 국가 경쟁당국은 결합을 승인하거나 심사·신고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심사를 종료했다. 13개 국가 경쟁당국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승인한 셈이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