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기관 3곳 이상서 빚낸 다중채무자 450만명 역대 최다|동아일보


작년 3분기 연체율 1.5% 4년새 최고

소득 58% 빚갚는데 써… 소비 위축

고금리 장기화의 여파로 3곳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빚을 낸 다중채무자가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다중채무자 가계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7∼9월) 말 기준 국내 가계대출 다중채무자는 450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 분기 대비 2만 명이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다다. 다중채무자가 전체 가계대출자(1983만 명)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2.7%로 사상 최고치다.

고금리가 계속되면서 다중채무자들의 상환 능력도 한계에 다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다중채무자의 평균 연체율은 1.5%로 추산되는데, 이는 2019년 3분기(1.5%)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다중채무자의 평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도 58.4%에 달한다. 이는 소득의 약 60%를 원리금 상환에 써야 한다는 뜻인데 자칫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금융당국과 기관 등에서는 DSR이 70% 안팎일 경우 최소 생계비 정도를 제외한 대부분의 소득을 빚 갚는 데 써야 하는 것으로 보고 있는데, 현재 전체 다중채무자 중 26.2%(118만 명)가 DSR 70%를 넘었다. 전체 가계대출자로 범위를 넓히면 총 279만 명이 DSR 70%를 넘겼다.

특히 다중채무자 가운데 저소득(소득 하위 30% 미만)·저신용(신용점수 664점 이하) 등 취약차주의 평균 DSR은 63.6%에 달하는 등 대출 상환 부담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지난해 말 금융안정보고서에서 “대출자들의 DSR이 높아질 경우 소비 성향 하락으로 이어져 장기간 가계 소비가 줄어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동훈 기자 dhlee@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