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사칭해 70대 노인에 15억원 털어간 보이스피싱범|동아일보


ⓒ News1 DB

70대 노인이 금융감독원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범에 속아 수억을 뜯겨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70대 노인 A씨는 금감원, 소비자보호원 등을 사칭해 “범죄에 연루됐다”는 전화를 받고 총 15억3600만원을 갈취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19일부터 29일까지 아파트 단지 내 쓰레기 수거장 앞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만나 6차례에 걸쳐 현금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씨의 행동을 수상히 여긴 가족이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동대문경찰서로부터 사건을 넘겨 받아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