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빛 역영’ 김우민 “우승 예상 못해…파리올림픽에도 좋은 영향”|동아일보


도하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

자신의 첫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메달을 금빛으로 물들인 김우민(23·강원도청)이 2024 파리 올림픽 메달 각오를 한껏 드러냈다.

김우민은 1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7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300m 지점을 통과할 때까지 세계신기록 페이스를 선보인 김우민은 일라이자 위닝턴(호주·3분42초86)을 0.15초 차로 제쳤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관왕에 등극하며 아시아 무대를 제패한 김우민은 생애 첫 세계선수권 메달을 금빛으로 물들였다.

한국 선수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김우민이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역대 두 번째다. 박태환은 2007년 멜버른,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결승을 마친 뒤 김우민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레이스를 잘 마친 것 같아 후련하다. 우승을 예상하지는 못했다”며 “첫 세계선수권 레이스를 금메달로 시작해 뜻깊고, 뿌듯하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번 세계선수권은 여름에 열리던 예년과 달리 겨울에 벌어진 탓에 선수들의 기록이 다소 저조한 편이었다.

김우민도 최상의 컨디션은 아니었지만, 지난해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결승에서 5위를 차지할 때 작성한 종전 개인 최고기록인 3분43초93를 무려 1초21 앞당겼다.

김우민은 “파리 올림픽이 올해 가장 큰 목표고, 올림픽으로 향하는 훈련 과정 중에 세계선수권을 뛰었다. 최상의 컨디션은 아니었다”면서 “그래도 좋은 기록을 내서 파리 올림픽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김우민의 기록은 박태환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한국기록은 3분41초53에 1초18 뒤진다.

김우민은 “파리 올림픽까지 열심히 훈련을 해나가겠다. 훈련을 잘 소화하다보면 좋은 기록은 따라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금메달로 김우민도 오는 7월 개막하는 파리 올림픽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렸다.

김우민은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해냈다. 더 큰 무대인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는 것을 목표로 잡고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