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기 좋은 전남에 일단 한번 살아보세요”|동아일보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 인기

올해 마을 29곳 체험 프로그램

전남도는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도 29개 마을을 선정해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은 귀농어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이 농어촌에 거주하며 농어촌의 생활과 문화를 이해하고 주민과의 교류를 통해 성공적으로 전남에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남도가 2019년 전국 최초로 시행, 2021년부터 2023년까지는 농림축산식품부가 도입해 전국 지원 사업으로 확대됐으나 올해부터는 정부 지원이 중단돼 전남도 자체 사업으로 지원한다.

마을 운영자에 대한 역량 강화 교육을 거쳐 마을별로 이달 중순부터 참여자 모집을 시작해 3, 4월경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총사업비는 15억 원이다.

영농·일자리 체험을 통해 지역 특산물을 재배하고 특산물을 이용한 식품을 만들거나 일부 마을에선 천연염색, 효소를 이용한 발효식품 제조 기술 전수를 하는 등 마을별로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 도시민은 ‘그린대로(www.greendaero.go.kr)’를 통해 지역 여건, 마을별 숙박시설, 운영 프로그램 내용 등을 확인하고 원하는 마을에 신청하면 된다. 사업 참여자에게는 숙박비 일부와 프로그램 체험비를 지원한다.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에 2497명이 참여한 뒤 426명이 전남으로 주소를 옮겼다.

박희경 전남도 인구정책과장은 “귀농어귀촌에 관심 있는 도시민이 전남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에 참여해 전남을 이해하고 정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