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서 클린스만 경질론 속출…2040세대 분노 고려|동아일보


국민의힘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4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해야 한다는 주장이 연이어 나왔다.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2040세대 분노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클린스만 감독이 또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갔다”며 “패배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기는 커녕, 위약금을 무기로 대한민국 축구를 볼모로 삼고 있는 클린스만, 더 늦기 전에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계양도 마찬가지다. 국회의원 자리를 본인의 사법처리를 막는 방패로만 삼고, 정작 자신을 뽑아준 계양은 안중에도 없는 정치인에게 더 이상 속을 수는 없다. 계양이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로 선다”며 ‘명룡대전’의 맞수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클린스만 감독과 관련해 “거주조건을 위반했으니 위약금 달라고 하지도 못하겠네”라며 “위약금 문제는 정몽규회장이 책임지고 이참에 화상전화로 해임 통보해라. 미국 간김에 제발 돌아오지 마라”고 적었다.

그는 “감독자질도 안되면서 한국축구만 골병들게 하지말고. 생각할수록 괘씸한 사람이다”고도 했다.

홍 시장은 8일에도 “일부 언론 보도대로 약정이 그러하다면 위약금이라도 주고 해임해라”라며 “단 그 위약금은 잘못 계약한 축구협회장이 물어 내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무능과 무기력이 입증된 감독에게 차기 월드컵까지 지휘봉을 맡길수 있겠나”라며 “외국인 코치라면 사죽 못쓰는 한국 축구의 사대주의는 이제 버려라. 우리도 이제 세계적인 지도자가 즐비 하다”고도 했다.

권성동 의원도 11일 페이스북에 “경기의 승패만이 문제가 아니다. 애초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임명할 때부터 많은 우려가 있었다”며 “여러 팀에서 감독으로 혹평을 받아왔는데 과연 국가대표팀을 맡을 만한 그릇인지 의문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아시안컵은 이러한 우려를 현실로 만들었다‘”며 “또한 계약서에 명시된 ’한국 상주 조건‘이 무색할 정도로 원격지휘와 잦은 외유도 비판을 받아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작년 8월 클린스만 감독은 ’국제적 경향을 파악하고 상대도 분석‘한다고 변명했지만, 그토록 열심히 일한 결과가 이런 수준이라면 오히려 감독으로서 능력을 더욱 의심받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지금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국민적 비판은 승패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 자질에 대한 의구심이며, 안일한 태도에 대한 질타”라며 “이제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검증은 끝났다. 대한축구협회가 응답할 차례”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국민의힘 3선 조해진도 낙동강 벨트 험지 출마 수락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