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적으로 “LG, 챔피언의 라인업으로 류현진에 맞선다


LG 트윈스 염경엽 감독. 노컷뉴스
“작년에 만들어진 우리의 라인업이기 때문에”


LG 트윈스가 ‘디펜딩 챔피언’의 라인업으로 ‘괴물’ 류현진에 맞선다.

염경엽 LG 감독은 23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4시즌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개막전 라인업에 왼손 타자 7명을 포함시켰다.

LG는 박해민(중견수), 홍창기(우익수), 김현수(지명타자)를 1~3번에 배치했고 클린업 자리에는 오스틴(1루수)가 들어간다. 이어 오지환(유격수), 문보경(3루수), 박동원(포수), 문성주(좌익수)가 나란히 선다. 오스틴과 박동원을 제외하면 모두 왼손 타자다.

왼손 투수는 왼손 타자에 강하다는 속설이 있지만 염경엽 감독은 지난해 우승의 주역들이 가득한 라인업을 그대로 들고 나왔다. 직구와 체인지업의 조화가 강력한 류현진은 오른손 타자에게 약한 편도 아니다.

염경엽 감독은 류현진을 상대로 공격적인 야구를 주문했다. “우리는 공격적인 게 우선”이라며 경기 초반에는 작전보다는 선수들에게 맡기는 방향으로 가겠다고 했다. “우리 타자들이 충분히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도 보였다.

아울러 염경엽 감독은 선수들이 각자의 공략 포인트를 형성해주기를 기대했다. “류현진은 제구력을 갖춘 투수라 스트라이크존 양쪽을 모두 공략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한쪽을 버리고 한쪽을 노려서 그 부분을 얼마나 잘 공략하느냐가 중요하다. 선수 개개인에 맞춰 자신이 잘하는 쪽에 집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LG의 개막전 선발을 맡은 엔스에 대해서는 “오늘 경기도 중요하지만 KBO 리그에 적응하면서 LG 트윈스의 1선발로 자리는 잡는 게 훨씬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범경기를 통해 얻은 한 가지 수확은 슬라이더에 가까운 컷패스트볼이 직구와 터널링을 형성하면서 스윙이 많이 나왔다는 것이다. 이제 체인지업 같은 오프스피드 계열의 구종이 하나 더 생기고 시즌을 치르면서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염경엽 감독은 전날 미디어데이에서 언급한 왕조로 가는 길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불펜 선수들이 한 단계 올라오고 젊은 선수를 한 명 정도 키워내면 우리가 생각하는 왕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이정용과 함덕주가 돌아오면 불펜의 뎁스(depth)를 마들 수 있다. 우리 주전 9명은 앞으로 3년은 충분히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주전과 백업의 차이를 3년 동안 얼마나 줄일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개막전은 시즌 첫 경기에 대한 기대감, 류현진의 복귀 등으로 뜨거운 열기를 분출할 것이다. LG는 이미 비슷한 경험을 했다.

LG는 메이저리그 구단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LA 다저스와 개막 2연전을 펼치기에 앞서 평가전 맞대결을 실시했다. 염경엽 감독은 “시범경기와 똑같이 생각하고 오버하지 말라고 했지만 개막전 분위기를 한 번 겪어봤으니까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며 웃었다.

한편, 이날 개막전은 오후 12시12분에 2만3750석 전 좌석이 판매돼 매진을 기록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