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이강인, 사과 받아들인 손흥민과 동료들…한국축구는 더 단단해질까?



“먼저 사과하는 것도 큰 용기가 필요하다. 더 좋은 선수, 더 좋은 사람이 되는 계기가 됐을 것이다.” 축구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32·토트넘)은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의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아들였다. 그리고 대표팀 동료들도 따뜻하게 끌어안았다. 졸전 끝에 0-2로 완패한 요르단과 2023카타르아시안컵 준결승을 앞두고 발생한 이강인의 하극상, 그로 인한 물리적 충돌까지 한국축구를 격랑 속으로 몰아넣은 ‘탁구 게이트’는 이로써 어느 정도 봉합됐다. 황선홍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태국과 2026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3·4차전을 잇달아 치른다.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 26일 방콕 라자망갈라스타디움에서 맞붙는다. 승리를 챙기는 것은 물론 어수선한 분위기까지 다잡아야 하는 황 감독은 직접 둘의 의중을 파악한 뒤 모두 호출했다. “미뤄둘 문제가 아니다”며 정면돌파를 택했다. 손흥민이 대표팀 소집 첫날인 18일 합류한 가운데 소속팀 일정이 늦었던 이강인은 19일 귀국했다. 자연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