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승부처 17곳 민주당 우세… 7곳은 오차범위 내 초박빙 접전|동아일보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뉴스1]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뉴스1]

4·10 총선을 20여 일 앞두고 경기·인천 승부처에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전반적으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계양을과 경기 김포을, 수원갑·병 등 격전지 24곳 중 17곳 판세가 민주당이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상황이다(표 참조). 반면 경기 김포갑·분당갑·분당을·의정부갑·수원정·이천시, 인천 연수갑은 오차범위 내 초박빙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이재명 50% vs 원희룡 39%

4·10 총선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인천 계양을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이 MBC 의뢰로 3월 15~16일 인천 계양을에 거주하는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면접 방식을 통해 진행한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이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50%로 원 후보 39%보다 11%p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그래프 참조, 이하 여론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전날 3월 14일 한국갤럽이 중앙일보 의뢰로 진행한 후보 지지율 조사(만 18세 이상 유권자 501명, 무선전화 인터뷰 방식)에서는 이 후보 48%, 원 후보 40%로 8%p 격차를 보였다. 또한 3월 10~11일 여론조사기관 메타보이스가 JTBC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18세 이상 유권자 524명, 무선전화면접 방식) 결과에서는 이 후보 51%, 원 후보 34%로 큰 격차를 보였다. 반면 3월 9~10일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실시한 지지율 여론조사(18세 이상 유권자 500명, 무선전화면접 방식)에서는 이 후보 42%, 원 후보 39%로 이 후보가 오차범위에서 3%p 앞서며 초박빙으로 나타난 바 있다.

경기 분당을, 김병욱 vs 김은혜 초박빙

경기 화성을·남양주병·평택갑·시흥을과 인천 부평갑·서구병 등은 민주당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에서 유권자 연령층이 가장 젊은 경기 화성을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경인일보 의뢰로 3월 17~18일까지 진행한 여론조사(만 18세 이상 남녀 501명, 무선 ARS 방식) 결과 민주당 공영운 후보와 국민의힘 한정민 후보가 각각 지지율 46.7%, 24.2%로 집계됐다. 개혁신당 이준석 후보는 20.4%였다. 경기 남양주병은 한국여론평판연구소가 기호일보 의뢰로 3월 15~16일 지지율을 조사(만 18세 이상 유권자 501명, 무선 ARS 90%+유선 ARS 10% 방식)한 결과 민주당 김용민 후보 52.8%, 국민의힘 조광한 후보 34.7%를 기록했다.

반면 경기 성남 분당갑·분당을·김포갑·수원정·의정부갑, 인천 연수갑 등 7곳은 오차범위 내 접전이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과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대리전’이 펼쳐지는 분당을은 초박빙이다. 미디어리서치가 경기일보 의뢰로 3월 14~15일 분당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유권자 502명을 대상으로 무선(90%)과 유선(10%) ARS 전화조사 방식을 통해 조사한 결과 민주당 김병욱 후보 45.3%,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 44.2% 지지율로 나타났다. 반면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2월 17~19일 진행한 여론조사(만 18세 이상 유권자 500명, 무선전화면접 방식)에선 두 후보가 각각 36% 지지율을 기록한 바 있다.

현역인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와 민주당 이광재 후보, 개혁신당 류호정 후보가 맞붙는 분당갑도 접전이다. 한국갤럽이 중앙일보 의뢰로 3월 11~14일 실시한 여론조사(만 18세 이상 유권자 500명, 무선전화 인터뷰 방식)에서 안 후보는 46% 지지율을 얻어 이 후보(40%)를 오차범위에서 근소하게 앞섰다. 류 후보는 3%였다.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