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첫 최고위서 양당정치 심판론…“못 바꾸면 더 망가질 것”|동아일보


개혁신당 “양당 독점 정치구조 깨고 타협 정치 실현할 것”

통합 개혁신당이 13일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양당 독점 정치구조를 깨고 타협의 정치를 실현하겠다”고 선언했다.

개혁신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저희 내부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차이는 지혜롭게 관리하고 공통점은 키워나가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대한민국을 투쟁과 분열의 수렁으로 몰아넣은 양당 독점 정치구조를 깨고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실현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공동대표는 “30퍼센트 이상 국민은 ‘양당 모두 안되겠다, 정치를 바꿔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계신다. 그런 국민을 위해, 새 선택지를 드리기 위해 신당이 출범했다”며 “그런데도 양당은 그런 새로운 선택의 여지를 봉쇄함으로써 끝내 기득권을 유지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의 윤석열, 이재명 양당 정치를 바꾸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지금보다 훨씬 더 심각하게 망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공동대표도 정부, 여당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날을 세웠다. 특히 개혁신당이 “가장 선명한 야당으로 우뚝 서서 대안세력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이 공동대표는 “국민이 위임해 준 권력으로 국민을 부유하게 하고 국가를 강하게 하는 부민 강국을 이루기보다 알량한 사정 권력으로 자신의 권력을 다지는 것에만 몰두해 온 대통령에게 우리는 가장 강한 견제 세력이 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오로지 일신의 사법적 리스크를 회피하는 것에 몰입해 제1야당의 엄중한 책임을 방기한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으로는 윤석열 정부를 상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양향자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대선 승리를 이끈 젊은 당 대표를 모질게 핍박하고 민주당은 품격과 실력으로 당을 이끈 전직 당대표를 거칠게 공격했다”고 날을 세웠다.

양 원내대표는 “개혁신당은 오늘의 인재를 아끼고 내일의 인재를 키워내는 정당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우리는 새로운 나라를 위해 여기 모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