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재-로슨-알바노 삼각편대 앞세운 DB, LG 끈질긴 추격 뿌리치고 4연승



원주 DB가 4연승의 신바람으로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DB는 6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정규리그 5라운드 창원 LG와 원정경기에서 강상재(20점·6리바운드)-디드릭 로슨(18점·7리바운드)-이선 알바노(13점·5어시스트) 삼각편대의 맹활약 속에 83-79로 이겼다. 4연승을 질주한 1위 DB(31승9패)는 2위 수원 KT(25승13패)와 격차를 5경기로 벌렸다. 정규리그 14경기를 남겨둔 DB는 우승 가능성을 점차 높여가고 있다. 반면 3위 LG(24승15패)는 4위 서울 SK(23승15패)에 0.5경기차로 쫓기게 됐다. LG로선 설욕이 필요했다. 시즌 상대전적에서 1승3패로 밀리고 있었다. 게다가 치열한 2위 싸움을 펼치고 있어 1승이 절실했다. 조상현 LG 감독은 “DB의 빠른 공수전환을 최대한 봉쇄하고, 리바운드 싸움에서도 밀리면 안 된다. 선수들에게 매 쿼터 20점 정도만 허용하자고 했다. 우리 팀 공격력을 감안하면 그 이상 실점하면 어렵다”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