값진 ‘2년 차’ 보냈던 마다솜·고지우, 올해 더 성장할까|스포츠동아


마다솜(왼쪽), 고지우. 사진 | 삼천리, KLPGA

2022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신인상을 차지했던 이예원은 지난해 최강자로 거듭났다. 국내 개막전이었던 4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데뷔 첫 승을 거두며 ‘우승 없는 신인왕’의 아쉬움을 털어낸 뒤 8월 두산건설 We‘ve 챔피언십, 10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2승을 더 챙겼다. 결국 대상·상금·평균타수 등 주요 3개 타이틀을 싹쓸이하며 투어를 대표하는 선수로 우뚝 섰다.

이예원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2022년 신인왕 레이스에서 각각 2위, 3위를 했던 고지우와 마다솜도 지난해 뒤늦은 데뷔 첫 승 기쁨을 누리며 ‘2년차 징크스’란 말이 무색하게 부쩍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시즌 5번째 출전이었던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1타 차 준우승을 차지했던 고지우는 6월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에서 공동 6위에 올라 시즌 세 번째 톱10을 기록한 뒤 곧바로 이어진 맥콜·모나용평 오픈에서 마침내 챔피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9월 KG 레이디스 오픈(공동 4위), 11월 S-OIL 챔피언십(공동 7위) 등 하반기에도 인상적 활약을 이어갔다. 2023시즌 최종 성적은 32개 대회 출전에 우승 1회, 준우승 1회, 톱10 6회 등 컷 통과 20회. 대상과 상금 부문에서 각각 24위에 자리했다.

마다솜도 인상적인 한 시즌을 보냈다. 메이저대회인 6월 제37회 한국여자오픈에서 홍지원, 김민별과 3명 연장 승부 끝에 공동 준우승을 차지한 뒤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서 시즌 두 번째 공동 2위를 기록했고 9월 OK금융그룹 읏맨 오픈에서 감격적인 첫 승 기쁨을 누렸다. 30개 대회에 나서 20번 컷을 통과하고 우승 1회, 준우승 2회, 3위 1회를 마크하며 대상 10위, 상금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예원이 워낙 압도적 기량을 과시한 탓에 스포트라이트는 받지 못했지만 투어 2년 차에 값진 한해를 보냈던 고지우와 마다솜이 2024년 더 발전된 모습을 보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