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비례연합 창당 첫 논의…녹색정의당에 “주말이 동참 시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 연석회의에 김성용 새진보연합 공동선대위원장(왼쪽부터), 송영주 진보당 총괄선대본부장, 윤희숙 진보당 공동대표,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대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 조성우 연합정치시민회의 공동운영위원장, 박석운 연합정치시민회의 공동운영위원장,진영종 연합정치시민회의 공동운영위원장,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오는 4월 총선에서 진보 진영 비례연합정당을 만들기로 한 더불어민주당이 새진보연합과 진보당, 시민사회단체 대표인 ‘연합정치시민회의’ 등과의 4자 간 첫 연석회의에서 구체적인 창당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13일 국회에서 열린 연석회의에는 민주당 박홍근·진성준 의원,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 연합정치시민회의 박석운 공동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회의 후 합의문을 발표하고 정책적인 연합을 비롯해 비례대표 추천, 지역구 후보 연합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동시에 비례연합정당 논의에 아직 참여 의사를 분명히 밝히지 않은 녹색정의당을 향해 동참을 촉구했다.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 연석회의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 윤희숙 진보당 공동대표,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대표 등 참석자들이 대화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 연석회의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 윤희숙 진보당 공동대표,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대표 등 참석자들이 대화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민주당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 단장인 박홍근 의원은 “선거가 목전이라 마냥 기다릴 수는 없고, 현실적으로는 이번 주말이 시한이 되지 않을까 예측한다”면서 녹색정의당을 향해 “조속한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녹색정의당이 내부 의견 조율 문제로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해서 우리끼리 먼저 논의한다고 양해를 구했다”며 “내부 논의가 발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저희도 (녹색정의당) 동참에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지역구 후보 연합 형태와 관련해선 “세부 협상이 진행될 것”이라며 “각 당 사이의 협상이 비공개로 추진된다”고만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는 총선 후보를 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석운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시민사회는 연합 정치를 촉진하고, 각 정치세력 간 연합을 조정하고 중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날 총선에 나설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회의 참석자들은 조 전 장관의 신당은 연합 대상이 아니라고 입을 모았다. 용혜인 위원장은 “공식적으로 (오늘 회의에서) 조 전 장관과 관련한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며 “그에 대한 입장을 논의할 상황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