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중 반도체 장비부품·서비스도 수출 통제”


상무차관 “동맹과 함께 다자차원 협력”
범용 장비까지 사실상 제한… 압박 심화

미국의 대(對)중국 반도체 수출통제를 총괄하는 고위당국자가 중국에 이미 수출한 반도체 장비에 필요한 서비스와 부품 판매도 동맹과 함께 통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중국이 이미 보유하고 있는 반도체 장비 활용을 막겠다는 것으로 첨단 반도체 장비는 물론이고, 중국에서 사용하는 범용 반도체 장비까지 사실상 사용을 막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앨런 에스테베스 미 상무부 산업안보차관은 21일(현지시간)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대중국 반도체 수출통제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반도체 장비 수출통제를 시행하기 전에 중국에 수출된 장비의 서비스 문제도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이미 보유한 장비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에스테베스 차관은 또 “우리는 또 부품도 다루고 있다”면서 “우리는 부품이 (중국으로) 가는 것을 막았으며 우리 동맹들도 동참하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에스테베스 차관은 ‘미 상무부가 동맹들을 어떻게 압박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동맹들을 압박하거나 강요하지 않는다. 우리는 동맹과 협력하며 그래서 동맹인 것”이라고 답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