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당국자 “한미일, 北 도발·러 군사협력 위협에 함께 대응”


미국이 북한의 도발과 러시아와의 군사협력을 억제하기 위해 한국, 일본과 공조를 강화하면서도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미국 국무부 고위당국자가 설명했다.

 

로버트 켑키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12일(현지시간)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포럼에서 “우리는 북한과 대화하고, 공격성을 억제하며, 다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한 국제적 대응을 공조하는 최선의 방법과 관련해 한국, 일본 및 다른 파트너와 동맹과 계속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켑키 美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연합뉴스

그는 “미국은 북한의 도발 행위가 미국과 동맹에 가하는 위협의 수준에 따라 세밀하게 조정된(calibrated) 대응을 추구하고 있으며, 한미일 3국이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 협력에도 함께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러 협력에 대해 “러시아의 잔혹한 우크라이나 침공을 장기화하고, 세계 비확산 체제를 약화하며, 북한의 무모한 성향을 강화하고, 다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과) 대화를 원하며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며 “우리는 북한이 전례 없는 숫자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강경한 수사와도발로 긴장을 고조하는 가운데에서도 외교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일 3국이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이중용도 기술’(민간용 및 군사용으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의 수출을 통제하고, 첨단기술의 탈취를 막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