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파' 들고 尹 직격 "무식한 양반들…심판하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0일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일대를 돌며 총선 지원 사격에 나섰다. 특히 ‘공천 파동’ 논란을 작심 비판하고 탈당한 새로운미래 홍영표 의원의 지역구인 부평을을 찾아 지역 주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 토지금고시장을 찾아 대파 한 단을 들어 올리며 어려운 윤석열 정부의 경제 정책을 비판했다. 그는 “여러분 850원짜리가 맞나. 이게 5천 원이라고 한다”라며 “경제 살리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관심이 없어서 그렇다. 무식해서 그렇다”라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이 대표는 인천 관련 공약으로 교통망 확충과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을 내세웠다. 그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4통8달 인천시대를 열겠다”며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으로 시민이 행복한 인천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인천 서구 정서진중앙시장으로 이동해 ‘조국혁신당 명예당원’ 발언 논란이 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을 언급했다. 이 대표는 “해당 행위에 해당하는 발언이지만 박 전 원장이 공개 사과했기에 참작해 엄중히 경고하는 것으로 종결했다”며 “향후 해당 행위에 대해선 엄중하게 제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공천파동 등 일각의 ‘비명횡사, 친명횡재’ 주장에 대해선 ‘당원 민주주의’를 강조하며 논란을 매듭지었다. 이 대표는 “세상엔 비명(비이재명), 친명(친이재명)만 있는 게 아니다. 네 편, 내 편은 없다”며 “이번 경선 과정은 당원이 민주당의 주인이라는 것을 증명한, 당원 민주주의가 실현된 공천”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후 탈당한 홍영표 의원의 지역구인 부평의 부개 시장과 삼전동 상가를 방문해선 민생 경제 등을 비판하며 정권심판론을 강조했다. 그는 “경제가 폭망했다. 골목이 다 죽어버렸지 않나. 사과 하나 1만원이다”라며 “권력과 예산은 오로지 국민을 위해서 쓰여야 하지 않나. 심판해야 한다. 제대로 된 역할을 못 했으니 너희는 ‘이제 해고야’라고 말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홍 의원 대신 민주당 공천를 받은 부평을 박선원 후보도 연달에 올라 “부평을에서 이겨야 이번 총선에서 완벽한 승리가 된다”며 “독재자도 나쁘지만 우리 당을 버린 사람은 더 바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 통보에 반발해 민주당을 탈당한 홍영표 의원을 직격하고 나선 것이다. 

이어 이 대표는 “우리가 비록 약해 보이고 가진 것이 없어 보여도 투표에 있어서 숫자가 왕이 아닌가”라며 “이제 우리가 (권력을) 회수할 준비를 갖춰야 한다. 열심히 해서 우리가 이 나라 주인이라는 것을 보여주자”고 말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